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아이 덮친 탑차 사고, 당시 상황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진을 하던 탑차가 인도에 서 있던 초등학생을 치고도 명함 한 장만 주고 떠난 사연이 알려져 공분이 일고 있다.

피해 초등학생의 삼촌인 윤모씨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9일 오후 4시 26분쯤 경기 안성시 구포동에 있는 안성초등학교 후문의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했다. 아이는 횡단보도 앞에서 고장난 우산을 매만지고 있었다. 바로 그 순간, 인도에 주차되어 있던 탑차가 그대로 후진하며 아이를 넘어뜨렸다. 아이가 바닥을 기어 다급히 몸을 피하면서 다행히 큰 사고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문제는 사고 직후 탑차 운전자가 보인 행동이었다. 운전자는 차에서 서서히 걸어나와 아이가 괜찮은지 확인하고는 명함 한 장만 주고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당시 상황은 학교 후문 횡단보도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윤씨는 해당 영상과 사연을 다음 날 커뮤니티에 올렸고 누리꾼들은 운전자의 무책임한 조치에 분노했다.
▲ 지난 9일 오후 4시 26분쯤 경기 안성시 구포동에 있는 안성초등학교 후문 앞에서 발생한 사고. 피해 초등학생의 삼촌 윤모씨 제공.
윤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아이가 사고를 당한 건데 적어도 부모에게는 전화를 해줬어야 하지 않느냐”면서 “더구나 사고가 일어난 곳은 어린이보호구역이고, 사람이 다니는 인도였기에 더욱 화가 났다”고 말했다. 아이의 상황에 대해서는 “아이가 혹시 모를 후유증이 있을 수 있고 심리적인 치료도 받아봐야 할 것 같아 병원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건은 현재 담당 경찰관이 배정된 상태로, 뺑소니 여부와 민식이법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