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이준석 “이재명 음주운전 발언은 2차 가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음주운전 피해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마음 아픈 분들을 또 아프게 한 상대방 대선 후보의 발언은 부적절했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0일 관훈클럽 주최 토론에서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이 더 실수할 위험이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자 오해였음 밝힌 바 있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음주운전 피해 가족 및 친구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음주운전 피해자 가족과 친구들과 한 간담회에서 “초보운전과 음주운전은 절대 같은 궤로 올려선 안된다”고 지적하면서 “(이재명 후보는) 음주운전으로 유가족 마음에 2차 가해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도 음주운전 이력이 있으면서 가벼이 여기는 자세가 마음 아프다. 다른 사람 잘못으로 매우 큰 피해를 받은 분들에게 감수성을 갖고 정치에 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윤창호법 미적용 피해자 안선희의 여동생 안승희씨, 故 윤창호 친구인 이영광씨, 故 쩡이린(음주운전 피해 사망 대만 유학생)씨의 친구인 박선규씨 최진씨, 교통사고 전문 정경일 변호사가 참석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