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김기현 “이재명, 더 이상 속임수 그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민주당을 향해 “앞에선 특검을 도입하자면서 뒤로는 꽁무니 빼고 숨기에 바쁘다. 우리 당이 제안한 특검 도입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 회담을 오늘이라도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가 어제 특검을 통해 진상규명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주장도 전혀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대장동 게이트 관련자에 책임을 묻고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의 몸통인 그분을 반드시 밝혀내 법적 책임을 묻자는 것”이라고 했다.

또 “아마도 조금 있으면 김만배, 유동규 등 몇 명 기소로 꼬리자르기 할 것”이라며 “그와 동시에 이 후보가 지령을 내리고 있는 것처럼 대장동 게이트가 마치 야당 측 책임인 양 편파적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3년 전 민주당이 정권이 울산에서 선거 공작을 해서 재미를 톡톡히 봤던 경험을 다시 되살리고 싶은 것”이라며 “더 이상 거짓말하고 이중플레이하면서 속임수를 쓰지 마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민주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후보 일가의 비리 혐의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매우 미진하다”면서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안 하면 당연히 특검 통해 진상규명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