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회초리 맞을 준비 돼 있다” 청년들에게 사과한 이재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2일 “저와 민주당은 따끔한 회초리를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전국민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은 새로운 민주당의 첫 1일 차라고 생각된다. 새로운 출발은 성찰과 철저한 반성에서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당과 선대위 쇄신을 위해 마련된 이날 회의의 첫 인사말에서 거듭 청년들에게 사과하며 낮은 자세를 보였다.

그는 “기성세대들은 고도성장 사회에서 많은 기회를 누리고 살았고 거기서 상당 정도 성취해서 사회의 기득권적 위치를 차지했지만, 청년은 적은 기회 때문에 격렬히 경쟁해야 하고 이기지 못하면 실패하고 좌절과 절망, 나락으로 떨어져야 하는 상황을 만든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죄송하단 말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전국민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선후보가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그러면서 “청년들은 이제 미래 주역이 아니라 현재의 주역이 돼야 한다”며 “역사상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만든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리고 또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대선 승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해서 청년들 미래를 위해서라도 청년 좌절을 해결해야겠단 생각이 든다”며 “다시 한번 이런 상황에 대해서 사과드리고 깊은 반성과 성찰만큼 더 높은 책임감으로 실현 가능한 대안들을 만들어내고 성과를 통해 희망을 가질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