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도망가는 양평 여경? 경찰 입장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인천의 한 빌라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 경찰이 현장을 이탈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달 초 경기 양평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 사건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유튜버가 당시 영상을 게재하면서 ‘엄마 찾으면서 도망가는 여경’이라고 달았기 때문이다.

영상은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는 중국 국적 A씨를 검거하고자 고군분투하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은 한 시민이 인근 건물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영상에는 달려드는 A씨를 피해 여성 경찰관이 거리를 두긴 했지만, 그가 비명을 질렀는지는 불명확해 보인다. 하지만 일부 언론이 ‘엄마 찾으면서 도망가는 여경’이라는 영상의 제목을 그대로 기사 제목에 인용하면서 논란의 불씨가 커졌다.
경찰은 현장 이탈이 아닌 역할 분담에 따른 활동이라는 입장이다. 양평경찰서 관계자는 “범인 제압, 시민 통제, 차량 통제, 장비 운반 등 경찰관 각자의 역할이 다 있는데 단편적인 면만 두드러졌다”며 “자체적으로 확인한 CCTV에는 여성 경찰관이 테이저 총을 뽑아들고 A씨에게 달려드는 장면도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영상 게시자와 이를 확인 없이 보도한 언론사 등을 상대로 경찰관의 명예를 훼손한 부분에 대해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