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을지로 대표적 노포 ‘양미옥’ 화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을지로의 대표적 노포 ‘양미옥’에서 큰 불이 났다. 양미옥은 생활문화유산으로 지정되는 등 서울 시민과 동고동락하며 추억이 깃든 곳이다.
▲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3가의 양미옥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손진호기자 nastru@seoul.co.kr
2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0분쯤 양미옥 2층 계단 부근에서 연기와 불꽃이 난다는 화재 신고를 접수했다. 화재로 식당 직원·손님 등 총 84명이 대피했고, 이 가운데 2명이 경상을 당했다. 2층에서 시작된 불은 1층까지 번져 건물 1·2층이 전소했으며, 인접 건물 2층까지 옮겨갔다. 소방당국은 진화인력 247명, 차량 60대를 동원해 불을 껐다. 소방당국은 “이 건물이 샌드위치 패널로 이뤄져 있고 불이 옆 건물까지 번졌던 탓에 완전 진화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 완전 진화된 양미옥 내부.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