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비 맞고 걸어가는 할머니 보자 우산 들고 뛴 청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 맞으며 보행기를 밀고 가는 할머니에게 우산을 건네고 떠난 청년이 있습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전희룡(33)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전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쯤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공복리의 시골길에서 운전하던 중 비를 맞고 걸어가는 할머니를 발견했습니다. 보행기에 실린 종이상자가 젖을까 걸음을 재촉하는 할머니의 모습을 본 전씨는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전씨는 도로 한쪽에 차를 세운 뒤 우산 하나를 챙겨 할머니에게 달려가 우산을 건넸습니다. 낯선 청년의 배려에 할머니는 어리둥절했습니다. 할머니는 “우산을 이렇게 주고 가면 어쩌노, 어떻게 돌려줘야 하느냐”며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 전씨가 지난 11일 오후 3시쯤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공복리의 시골길에서 비를 맞고 걸어가는 할머니에게 우산을 건네기 위해 뛰어가고 있다. [사진=전희룡씨 제공]
전씨는 24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그날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는데, 할머니 한 분이 어쩔 줄 몰라하시면서 걸음을 재촉하셨다”며 “얼마 전 돌아가신 친할머니 생각에 저도 모르게 차를 세우고 우산을 드리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씨는 “오지랖일 수 있겠지만, 할머니 생각에 어려움에 처한 어르신들을 보면 나서서 돕는 편”이라며 “그날 누군가에는 우산이 가장 필요했던 것일 텐데, 제가 도움을 드릴 수 있었다는 것으로도 하루 종일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씨의 사연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고, 누리꾼들은 그의 선행을 한목소리로 칭찬했습니다. 이에 전씨는 “칭찬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칭찬받으려고 한 행동이 아니라 그저 제가 가지고 있던 것을 나눠드린 것뿐”이라며 쑥스러워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요즘 각박하고 어려운 시기에 (서로 배려하는) 소소한 행동으로 함께 따뜻한 세상을 만들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