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백화점 빵 속 제습제’ 피해자 입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대형 백화점에 입점한 유명 빵집의 빵 속에서 제습제가 나와 최근 논란이 생긴 가운데, 사건의 피해자 A씨가 서울신문을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입장을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경기 화성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인 그는 이달 초 집 근처 한 백화점에 입점한 빵집에서 수박 식빵, 바나나 빵, 딸기 빵 등을 구매했다. 며칠 후 33개월 된 딸 아이가 병치레하고 밥을 잘 먹지 않으려 하자 백화점 식품관에서 구매한 빵이 생각났다. A씨는 아이를 달래가며 이 빵을 먹게 했다. 아이의 빵을 나눠 먹던 A씨는 빵이 질겅거리는 느낌이 들어 빵 내부를 자세히 들여다보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빵 속에 제습제 알갱이가 포장이 뜯어진 채로 뒤엉켜 있던 것이다.
▲ 빵 속에 뒤엉켜 있던 제습제. 피해자 A씨 제공.
다음 날 A씨는 백화점에 전화해 항의했지만, 백화점 측은 늦장대응과 함께 백화점은 중재할 뿐 책임이 없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주장했다. 빵집 본사 측에 알리는 게 해결이 빠를 것이라는 백화점 관계자의 말에 그렇게 하자 유명 빵집의 이사가 전화를 걸어와 사과했다. A씨는 대부분의 언론이 보도한 것처럼 빵집 이사가 사과가 없었다는 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얼마를 원하는지 금액을 먼저 제시하라’면서 50만 원을 이야기했다는 점에서 몹시 기분이 상했다”고 말했다. A씨는 “백화점에 이런 상황을 알렸지만, 백화점 측은 업체가 매출에 타격을 받을 수도 있고 업체의 제안을 거절하면 보험 처리돼 금액이 줄어들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왔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 빵 속에서 발견된 제습제. 피해자 A씨 제공.
한편 백화점 측은 빵을 반죽하고 굽는 과정에서 제습제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실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점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백화점과 빵집 관계자들이 A씨를 직접 찾아가 사과했으며 보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A씨는 언론 보도가 나가고도 전화 한 통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A씨가 바라는 건 무엇일까. A씨는 “33개월 아이에게 빵 속에 제습제가 든 지도 모르고 먹였다. 엄마로서 그 죄책감은 말로 못한다”며 “어떤 부모가 그걸 금액적으로 보상 받겠다 하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백화점과 빵집의 늦장대응과 돈으로 해결하려는 부분이 너무 화가 난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정성 어린 사과란 무엇이냐 물었다. A씨는 “백화점 측이 책임을 회피하려 한 데에서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게재하고 문제를 일으킨 빵집 업체 대표의 사과를 듣고 싶다”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