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몸이 자동으로 반응했어요” 폐지 줍는 할머니 도운 중학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5일 부산 망미중학교 학생들이 수레를 끄는 할머니를 돕고 있다. [사진 제공=부산 수영구청]
손수레에 실려 있던 폐지가 쏟아져 어쩔 줄 몰라 하는 할머니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중학생들의 선행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5일 오후 3시쯤 하교 중인 망미중학교 3년 학생들이 교문을 나오다 폐지를 정리하는 할머니와 마주했다. 할머니의 손수레에 실려 있던 폐지 일부는 바닥에 쏟아져 있었고, 강한 바람에 남아있는 폐지들이 날아다니는 통에 할머니 혼자 정리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학생들은 서로 약속한 것처럼 동시에 움직이기 시작했다. 할머니를 도와 바닥에 떨어진 폐지를 주워 손수레에 실은 뒤 무거운 수레를 함께 밀었다. 차들이 다니는 위험한 도로에서는 할머니를 둘러싸고 안전하게 이동했다.


하교 중이던 10여명의 학생들은 손수레를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며 할머니를 도왔다. 일부 학생은 폐지들을 안고 이동했다. 그렇게 학생들은 할머니를 보호하며 고물상이 있는 목적지까지 동행했다.

이날 할머니와 함께한 조모(15) 학생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하굣길에 친구들이 정문 앞에 많이 몰려 있었다. 15명 정도 모여 있어서 가봤더니, 친구들이 폐지를 줍고 있었다”라며 “바람이 너무 강하게 불어 폐지가 많이 날리는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조 학생은 “저도 친구들과 함께 폐지를 줍다가, 애들이 고물상까지 손수레를 밀어드리자고 해서 함께 도와드리게 됐다”며 “고물상까지는 1시간 정도 걸린 것 같다. 버스로 세 정거장 거리였다”고 덧붙였다.

할머니는 학생들의 배려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조 학생은 “고물상으로 이동하던 중 할머니께서 계속 ‘고맙다’며 ‘아이스크림 사줄까’라고 물어보셨다”면서 “아이들 모두 같은 마음으로 그러면 저희가 안 도와드릴 것이라며 거절했다”고 말했다.
▲ 지난 15일 오후 3시쯤 망미중학교 정문 앞에서 이 학교 학생들이 폐지 줍는 할머니를 돕고 있다. [사진 제공=부산 수영구청]
할머니를 도운 학생들은 모두 망미중학교 3년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모 학생은 “사실 손수레가 그렇게 무거운 줄 몰랐다. 다음날 살짝 몸살 기운이 있었고, 손도 많이 다쳤다. 건강한 학생 10명이 해도 힘든데, 할머니 혼자 하신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 앞으로 그런 분들을 보면, 잘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선행의 주인공인 신모(15) 학생은 “할머니께서 손수레에 폐지를 싣고 가시는데 폐지가 계속 떨어졌다. 옆에서 돕는 친구를 보고 저도 돕게 됐다”며 “할머니께서 힘든 일 하시는 걸 보고 무시할 수 없었다. 안타까운 마음에 몸이 자동으로 반응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