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48년 만에 다시 날다…해병대 항공단 창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병대 항공부대가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48년 만에 항공단으로 다시 출범했다.

해병대사령부는 1일 경북 포항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을 개최했다.

김 사령관은 이날 창설식에서 “항공단이 국가전략기동군 임무를 수행할 ‘공지기동 해병대’의 강력한 날개가 될 것으로 믿는다”며 “항공단 창설이 해병대 미래를 여는 첫 ‘비상’(飛上)임을 명심하고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날아오르자”고 말했다.

초대 항공단장으로 취임한 지은구 대령(해사46기)은 취임사에서 “한국형 공지기동부대 역량 강화를 위해 전투준비된 해병대항공단을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겠다”며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해병대 항공단의 역사가 해병대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사진 제공=해병대사령부]
해병대는 6·25전쟁을 겪으며 항공 전력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휴전 이후 항공대가 포함된 상륙사단 창설을 계획해 1958년 3월 1일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 창설을 시작으로 1973년까지 항공기 23대와 항공인력 125명을 양성하는 등 전력을 키웠다.

특히 해병대 항공부대는 전군 최초의 해외파병 항공부대로 베트남전에 참전하기도 했다. 최초 전투파병 부대인 해병대 청룡부대에 항공대가 편성돼 1965년 10월부터 1971년 12월까지 정찰, 함포 유도, 전단살포, 항공화력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약 450여회 1537시간의 비행기록을 남겼다.

하지만 해병대 항공부대는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해군으로 통합됐다.
▲ 해병대항공단 조종사들이 마린온 앞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해병대사령부]
이후 해병대 직할 항공단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2008년 해병대 조종사 재탄생에 이어 2014년 해병대 항공 병과를 창설하고, 2018년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1·2호기를 인수하는 등 해병대 항공부대 재창설 준비를 시작해 48년 만에 해병대 항공부대가 다시 부활했다.

해병대 항공단은 전시 상륙작전 임무 투입은 물론 국가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재해·재난지원 등 다양한 작전에서 임무를 수행하며, 상륙기동헬기를 매년 순차적으로 도입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상륙공격헬기는 지난 4월 26일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것이 의결되어 입체고속 상륙작전을 구현하기 위한 공중돌격부대 엄호 및 육상작전 시 항공화력지원능력을 보강하게 될 전망이다.

해병대는 “항공단 창설을 통해 국가전략기동군으로서 입체적인 공격 능력과 기동력을 갖추게 되어 언제, 어디서든, 어떤 상황에서도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