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멸종위기종 호사비오리 태화강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울산 태화강에서 포착된 호사비오리. 울산시 제공.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이며 천연기념물 제448호이자 세계자연보전연맹 위기종인 ‘호사비오리’가 울산에서 처음으로 영상에 포착됐다.

울산시는 지난 6일 오전 태화강 중상류에 해당하는 울주군 언양읍 구수리 일대에서 잠수를 하며 먹이활동을 하던 수컷 호사비오리 1개체를 촬영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는 “호사비오리는 백두산 산지, 중국 동북부 아무르 유역, 러시아 우수리 유역 등의 원시림 계류에서 활엽수 나무 구멍에서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울산 태화강까지 내려온 것은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환경부 철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현재 국내 월동 개체 수는 100여 개체로 추정된다”며 “귀한 새가 찾아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호사비오리는 중국 후난성 원강에서 월동 생태를 분석한 중국측 연구 결과, 자연형 하천에서 조약돌 사주(모래나 자갈로 이뤄진 퇴적 지형)와 얕은 여울이 중요한 서식지로 밝혀졌다”며 “국내에서도 산간 계류 등에서 월동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모니터링 지역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호사비오리는 강원도 철원지역의 하천과 북한강, 한강, 충남 대청호, 춘천 인근 북한강, 경남 진주 남강, 전남 화순 지석천 및 구례 섬진강 인근의 소하천 등에 소수가 도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태화강을 찾아오는 겨울 철새를 관찰하면서 새로운 새들이 많이 보고되고 있다”며 “울산시 국제 철새 도시로 지정받은 해에 희귀 철새가 목격된 것은 태화강 환경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