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하굣길 폐지 할머니 도운 중학생들 표창장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5일 부산 망미중학교 학생들이 수레를 끄는 할머니를 돕고 있다. [사진 제공=부산 수영구청]
부산시교육청은 하굣길에 폐지를 정리하던 할머니를 도와줘 화제가 됐던 수영구 망미중학교 학생 14명에게 교육감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학생은 지난달 15일 오후 3시쯤 교문을 나오다 폐지를 정리하던 할머니와 마주쳤다. 할머니의 손수레에 실려 있던 폐지 일부는 바닥에 쏟아져 있었고, 강한 바람에 남아있는 폐지들이 날아다니는 통에 할머니 혼자 정리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학생들은 서로 약속한 것처럼 동시에 움직이기 시작했다. 할머니를 도와 바닥에 떨어진 폐지를 주워 손수레에 실은 뒤 무거운 수레를 함께 밀었다. 차들이 다니는 위험한 도로에서는 할머니를 둘러싸고 안전하게 이동했다.


하교 중이던 10여명의 학생들은 손수레를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며 할머니를 도왔다. 일부 학생은 폐지들을 안고 이동했다. 그렇게 학생들은 할머니를 보호하며 고물상이 있는 목적지까지 동행했다.

할머니를 도운 조모(15) 학생은 지난달 26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사실 손수레가 그렇게 무거운 줄 몰랐다. 다음날 살짝 몸살 기운이 있었고, 손도 많이 다쳤다. 건강한 학생 10명이 해도 힘든데, 할머니 혼자 하신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 앞으로 그런 분들을 보면, 잘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김석준 부산교육감이 13일 오전 부산 수영구 망미중학교를 방문, 폐지 할머니를 도운 선행 학생 14명에게 교육감 표창장을 수여했다. [사진=부산교육청 제공]
또 다른 선행의 주인공인 신모(15) 학생은 “할머니께서 손수레에 폐지를 싣고 가시는데 폐지가 계속 떨어졌다. 옆에서 돕는 친구를 보고 저도 돕게 됐다”며 “할머니께서 힘든 일 하시는 걸 보고 무시할 수 없었다. 안타까운 마음에 몸이 자동으로 반응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준석 교육감은 “망미중학교 학생들의 따뜻한 선행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시기에 사람들의 마음을 녹여주는 훈훈한 소식”이라며 “이들 학생의 아름다운 선행이 부산 학생들에게 널리 확산되고 인성교육에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