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뒤늦게 공개된 부산지하철 사고 CCTV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8월 18일 부산도시철도 3호선 배산역에서 있었던 폭발 사고. 부산교통공사 제공.
지난 8월 부산도시철도 3호선 열차에서 폭발음과 함께 섬광이 번쩍여 운행이 중단된 사고와 관련해, 당시 사고 상황이 담긴 CCTV가 13일 공개됐다.

CCTV 영상에는 지난 8월 18일 오후 8시 16분쯤 부산도시철도 3호선 배산역에 정차한 대저 방향 열차에서 굉음과 함께 섬광이 번쩍이자 승객들이 놀라 열차 밖으로 뛰쳐나오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부산교통공사는 당시 사고 원인에 대해 열차 위쪽에 이상 전압이 생길 때 열차를 보호하는 부품인 피뢰기가 오작동해 차량이 멈췄고, 기관사가 다시 시동을 거는 과정에서 폭발음과 섬광이 여섯 차례 이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교통공사 측은 사고 다음 날인 8월 19일 CCTV상 특별한 소동은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CCTV를 사생활 침해 등의 우려로 비공개했다. 하지만 사고 당시 미흡했던 대처를 숨기려고 영상을 공개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CCTV를 이번에 공개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