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망치·경광봉 든 히어로들, 그들에게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돈형진씨와 덤프트럭 기사 김상주씨가 지난 15일 오전 8시 50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의 왕복 2차선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독자 제공]
비 내리는 날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신속하게 인명구조에 나선 운전자들의 미담 사례가 알려졌다.

제보자 돈형진(43, 천안시)씨는 지난 15일 오전 8시 50분쯤 차를 몰고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의 왕복 2차선 도로를 주행 중이었다. 에스자로 굽은 구간을 지나던 그때, 스파크 승용차 한 대가 전봇대를 들이받고 멈춰 있는 것을 발견했다. 차는 한쪽 차선을 가로막고 있었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돈씨는 지체하지 않고 차를 도로 오른쪽에 세웠고, 평소에 차에 싣고 다니던 경광봉을 꺼내 들었다. 사고 현장으로 향한 그는 경광봉을 흔들며 교통 통제를 시작하는 한편, 사고 차 내부를 살핀 뒤 즉시 119에 신고했다.


당시 사고 차 안에는 여성 운전자 A씨가 의식을 잃은 채 갇혀 있었다. 차문은 잠긴 상태. 돈씨는 A씨를 구조하기 위해 팔꿈치로 창문을 깨보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는 마음이 급해졌다.

그때, 사고 현장을 지나던 덤프트럭이 멈췄다. “운전자가 의식이 없는데, 차문이 잠겨 있다”는 돈씨의 말에 덤프트럭 기사 김상주(39, 아산시)씨는 즉각 구조에 힘을 보탰다. 김씨는 망치로 조수석 뒷자리 창문을 깨고 문을 열었다. 돈씨는 사고 차 시동을 끄고,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우는 등 후속 조치를 했다.

사고를 당한 A씨는 당시 핸들에 얼굴을 부딪쳐 이마 등에 부상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차문을 열고 얼마 뒤 A씨는 조금씩 호흡이 돌아왔다. 위기를 넘겼다고 생각한 덤프트럭 기사 김씨는 자신의 트럭이 좁은 도로의 교통에 방해된다고 판단, 돈씨에게 양해를 구한 뒤 현장을 떠났다.

잠시 후, 오전 9시 5분쯤 119구급대와 경찰이 차례로 현장에 도착했다. 돈씨는 이후에도 경찰관을 도와 지나가는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는 등 마지막까지 구조에 힘을 보탰다.

구조 당시 돈씨는 “운전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창문을 깰 수 있는 도구가 없어 당황하고 있을 때 덤프트럭 기사님이 와주셨다. 구조의 99%는 덤프트럭 기사님이 하신 것”이라며 “기사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덤프트럭 기사 김상주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사고 현장을 지나는데 혼자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 하셔서 도움을 드리게 됐다”며 “그분이 먼저 구조 활동을 하고 계셨기에 제가 도울 수 있었다. 그분께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천안서북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는 A씨의 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난 단독 사고로 보고 있다. 사고 후 병원으로 후송됐던 A씨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