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욱일기=전범기” 서경덕, 분데스리가 전 구단에 항의 메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 분데스리가 FC쾰른 응원석에서 휘날리는 욱일기 [서경덕 교수 제공]
지난 20일(한국시간) 독일 분데스리가 쾰른과 슈투트가르트의 경기가 열린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쾰른) 경기장 관중석에서 커다란 욱일기가 휘날렸다. 이런 사실을 제보받은 서경덕 교수는 분데스리가 소속 18개 구단에 “욱일기=전범기”라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

24일 서경덕 교수는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주목을 받는 유럽 4대 축구리그에서 욱일기 사용에 관한 제보를 꾸준히 받아 왔다”며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관중석에 욱일기가 버젓이 사용된 제보가 있어, 18개 구단에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메일을 보냈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메일을 통해 2017년 수원에서 열린 아시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경기에서 일본 가와사키 응원단이 욱일기 응원을 펼쳐 논란이 됐던 사례를 알렸다. 이 일로 AFC 측은 일본 가와사키 구단에 벌금 1만 5000달러의 징계를 내렸다.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 하켄크로이츠(Hakenkreuz : 나치 상징인 갈고리 십자가)와 같은 전범기라는 역사적 사실을 담은 영상, 세계적인 스포츠 기업에서 욱일기 모양을 사용했다가 없앤 사례집 등을 함께 첨부했다.

서 교수는 “지난해 영국 프리미어리그 전 구단에도 항의 메일을 보냈다”며 “그 후 욱일기 노출 제보가 확실히 줄어들었다”며 “유럽 축구리그에 욱일기 문양이 등장했다고 분노만 할 게 아니라, 무엇이 잘못됐는지 정확히 알려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깃발로,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기간 사용한 전범기다. 일제 군사 침략 피해국인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 국민에게는 잊을 수 없는 상처다. 이런 사실을 서 교수는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구단에도 메일을 보내 알릴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