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심폐소생술로 단골손님 생명 구한 편의점 점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편의점에서 물건을 보던 60대 남성 손님이 갑자기 쓰러지자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는 김영훈(26)씨 모습
지난 20일 오후 인천 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물건을 보던 60대 남성 손님이 갑자기 쓰러진 것을 점주 김영훈(26)씨가 발견하고 신속한 대처로 목숨을 구했다.

김씨는 “평상시처럼 고객 분이 매장에 들어오셔서 쇼핑을 하고 계셨어요. 근데 갑자기 쿠당탕 엄청 큰 소리가 들려서 ‘어, 뭐지’하고 일어나 보니깐 손님이 발작 증세를 일으키고 계시더라고요. 바로 119에 전화를 하는 도중에 그분의 발작이 멈추셔서 더 당황스러웠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씨는 쓰러진 손님의 발작이 멈추고 숨을 쉬지 않자, ‘심정지가 왔구나’라고 판단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신속하게 40~50번 정도를 한 후 상태를 다시 확인하려고 하자 손님은 화들짝 놀라면서 일어났다. 잠시 뒤 도착한 119구급대의 안내로 손님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논산훈련소 당시 CPR(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김씨는 “당시엔 이걸 쓸 일이 있을까 했었는데 막상 상황이 닥치고 나니 ‘진짜 이 사람 살려야 된다, 안 살리면 안 된다’란 생각이 들게 됐다”며 “실제로 CPR을 하면서 긴장하거나 떨리는 감정이 점점 없어지고 자세를 조금씩 바꿔가면서 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김씨는 “자주 오시던 손님인데 깨어나셔서 너무 다행이다”라며 “의식을 되찾은 손님에게 평상시에 앓고 계신 지병이 없으시냐고 물었는데 ‘그런 적은 한 번도 없었고 자기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남기셨다”고 전했다.

김씨는 29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평상시에 얼굴을 자주 보이셨던 분이어서 기다리고 있는데 아직까지 안 오셔서 어떻게 되신 건가 많이 걱정된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CPR(심폐소생술)이 (평상시) 쓸 일이 없다면 좋겠지만 심정지가 내 친구, 가족,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는지 몰라 신고하고 지켜만 보는 상황에 처하지 말고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CPR을 누구나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글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