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수원~일산 ‘택시비 먹튀’ 범인 잡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택시비를 내지 않고 도망가는 여성. 택시기사 정씨 제공.
경기 수원에서 고양 일산까지 장거리 택시를 이용하고서 7만원이 넘는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난 여성 2명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일산동부경찰서는 10대인 A양 등 2명을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양 등은 지난 11월 1일 오후 4시쯤 수원 권선구 곡반정동에서 택시를 타 일산 백마역에서 내린 후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 명은 먼저 내리고, 다른 한 명은 요금을 내는 척하며 충전되지 않은 교통카드를 건넨 후 바로 달아나는 수법을 썼다. 이들의 수법은 택시기사의 딸 B씨가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면서 누리꾼들에게 알려져 공분을 샀다.

택시기사의 딸 B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오늘 경찰에게서 범인들이 잡혔다고 연락이 왔다”면서 “잡고 보니 미성년자였고 부모들이 합의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통해 고의성 등이 입증되면 사기 혐의 등을 적용해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