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이재명이 생각하는 민주당이 미움받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소속 정당인 민주당이 국민에게 미움을 받는 이유에 대해 “자신들의 철학과 가치를 위해 국민의 의사를 묵살하는 데까지 간 것 같은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민주당이 왜 미움을 받을까 생각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그는 “우리 민주당이 국민한테 미움받고 있는 게 사실이다. 뭘 엄청나게 잘못해서 그런 게 아니고 ‘왜 저렇게 고집스럽지, 왜 자기만 옳다고 하지’라는 생각이 아니었을까”라며 “우리는 고용된 대리인이고 자신의 신념을 관철하기 위해서 국민을 지배하는 주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나쁜 인간하고는 같이 살아도 미운 인간하고는 못산다’고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공감이 확 가지 않느냐. 국민도 역시 하나의 집단지성체, 인격체고 대중도 감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국민, 시장, 세상을 더 잘되게 조성하는 것이지 지배하고 마음대로 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