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눈 속에서 만난 천사들” 폭설에 갇힌 가족과 경찰의 따뜻한 동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6일 제주도 영평동의 한 도로에서 스노체인이 바퀴에 감기면서 눈 속에 고립됐던 한 가족이 경찰관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제주경찰청 제공]
“눈 속에서 만난 천사들”

지난달 27일 제주경찰청 홈페이지 칭찬 한마디 게시판에 올라온 글 제목이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용인에 사는 67세 할머니라고 소개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크리스마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달 26일 몸이 불편한 남편, 그리고 며느리와 손주 2명과 함께 제주도로 갔다. 그런데 폭설이 내렸다. 렌터카를 빌려 타고 숙소로 이동하던 중 스노체인까지 바퀴에 감기면서 고립됐다.

A씨는 “우리는 차에서 어찌할 바를 몰라 지나가는 분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대부분 레커차를 불러야 할 것 같다는 염려를 하고 떠났다”며 “날이 저물면서 뒷좌석에 있는 아이들은 춥고 배고파해서 막막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영하의 날씨에 눈보라까지 치는 상황. 여기에 아픈 남편까지. A씨 속은 타들어 갔다. 차 밖에서 발을 구르던 A씨는 때마침 순찰차가 지나가는 것을 보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들을 발견한 건 제주동부경찰서 교통관리계 소속 신창익(55) 경위와 이성훈(43) 경사였다.

두 경찰관은 먼저 견인차를 불렀고, 추위에 떨고 있던 A씨 가족에게 핫팩을 건넸다. 또 견인차가 도착할 때까지 아이들과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순찰차에 태워 쉬도록 했다. 견인차는 30여분 후 현장에 도착했다.

차 수리가 끝난 뒤에도 두 경찰관은 A씨 가족이 안전하게 숙소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성훈 경사는 A씨를 조수석에 태우고 렌터카를 직접 운전했다. 나머지 가족은 순찰차로 15km를 이동해 숙소에 도착했다.   

A씨 “너무 막막하고 아무 생각이 안 났는데, 경찰분들께서 저희를 숙소까지 데려다주신다고 했다. 갑자기 눈물이 쏟아졌다”며 “한 분은 저희 렌터카를 운전하시고, 경찰차에는 나머지 가족이 타서 밤 10시 20분쯤 숙소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 지난달 26일 제주도 영평동의 한 도로에서 눈 속에 고립됐던 가족이 감사한 마음을 담아 경찰관에게 전달한 케이크와 아이들이 그린 그림. [제주경찰청 제공]
이들 가족은 제주도를 떠나기 전 두 경찰관을 찾아 아이들이 직접 그린 편지를 전하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A씨는 “(그날 생각하면) 너무 끔찍했지만, (경찰관들) 덕분에 정말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신창익 경위는 “날씨도 안 좋고, 시간도 밤 10시가 넘은 상황이었다. 숙소로 가는 길도 정확히 인지 못 하셔서 숙소까지 모셔다드리게 됐다”며 “저희는 당연히 할 일을 한 건데, 사무실까지 찾아와주셨다. 저희가 오히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