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연신내 강아지 학대범’ 찾았다...“소유권 포기 설득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물권단체 케어 제공.
길거리에서 강아지를 목줄에 매단 채 학대하는 남성의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킨 가운데, 동물권단체 케어가 현재 이 남성을 찾아내 설득 중이라고 알려왔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10일 서울신문에 “오늘 오전 일찍부터 활동가들이 연신내 주택가를 수색한 결과 우연히 강아지와 산책 중이던 학대자를 찾아냈다”면서 “현재 학대자에게 강아지의 소유권을 포기할 것을 설득 중”이라고 말했다.


학대자는 케어 측의 추궁에 처음에는 “강아지가 미워서 그랬다”, “화가 나서 그랬다”고 말했다가 다시 입장을 바꿔 발뺌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아지는 1살 남짓의 말티즈 종이며, 주인인 이 남성을 몹시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처음 만난 활동가들도 잘 따랐다고 케어는 전했다.

케어 측은 “동물보호법으로 학대자를 고발은 하겠지만, 더 중요한 문제는 현행법상 구조된 개는 여전히 주인의 소유물이기 때문에 주인이 요구하면 다시 학대자에게 돌아가야 하는 현실”이라면서 “소유권을 영구적으로 박탈·제한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학대자를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케어가 전날 페이스북에 공개한 영상에는 강아지를 목줄에 매달아 빙빙 돌리는가 하면 손바닥으로 여러차례 때리는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케어는 이 영상을 공개하며 누리꾼들에게 제보를 구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