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북 안동 ‘유리병 테러’ 범인 잡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일 경북 안동시 옥야동 영호대교 초입에서 한 남성이 유리병을 도로에 투척하고 있다. [독자 제공]
경북 안동에서 도로에 유리병을 던져 논란이 된 일명 ‘유리병 테러’ 범인이 잡혔다.

피해자 A(25, 남)는 14일 안동경찰서로부터 전날 “범인 B씨를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쯤 옥야동 영호대교에 들어서는 순간, B씨가 던진 유리병에 상처를 입었고, 오토바이에 흠집이 생기는 피해를 입었다.

당시 A씨는 곧바로 오토바이를 세운 뒤, B씨에게 “왜 유리병을 던지느냐”고 따졌다. 그러자 B씨는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기 시작했다.  A씨가 뒤쫓아가면서 멈추라고 소리쳤지만, B씨는 아랑곳하지 않고 속도를 내 도망쳤다. 이후 4km가량 도주하던 B씨는 산길에 오토바이를 버리고 홀연히 사라졌다.


피해자 A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B씨가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갑자기 차량이 끼어들었는데, 거기에 화가 나 유리병을 도로에 던진 것이라고 들었다”며 “분노조절장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고, 겁이 나서 도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저는 운이 좋아 큰 사고 없이 끝났지만,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까 걱정된다.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보고 결정할 예정”이고 덧붙였다. 

경찰은 B씨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