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고창군 홈페이지에 ‘칭찬 글’ 쏟아진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보자 박윤수씨 부모가 쓴 손편지. [본인 제공]
지난 14일 전북 고창군청 홈페이지 게시판에 노부부의 사연과 손편지 이미지가 올라왔다. 꼭꼭 눌러쓴 편지에는 “내 나이 74살까지 살면서 이런 감동은 처음”이라며 누군가에게 전하는 감사의 마음이 담겨 있다. 게시판에 글을 올린 건 광주광역시에 사는 박윤수(45)씨다.

박씨에 따르면, 정읍시에 사는 그의 부모는 13일 오전 11시쯤 할아버지 기일에 맞춰 고창군 성내면에 있는 산소를 찾았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눈이 내린 날이었다. 좁은 산길을 운전하던 박씨 부모의 차가 갑자기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 폭 밑으로 빠지는 사고가 났다.

부부는 곧바로 아들 박씨에게 전화했다. 보험사 긴급출동 호출서비스 부탁을 위해서였다. 급한 일이 있었던 박씨는 전화를 받지 못했고, 노부부는 아들에게 연락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인적이 드문 곳에서 일어난 사고였고, 부부의 차량 히터까지 고장 나 몸을 녹일 곳조차 마땅치 않은 상황이었다.


그때, 성내면사무소 직원들이 박씨 부모를 발견했고, 망설임 없이 노부부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직원들은 차를 꺼내려고 힘을 모아 빠진 차를 밀었다. 차가 꿈쩍도 하지 않자, 이들은 어디선가 줄을 구해온 뒤 노부부 차와 자신들의 1톤 트럭을 연결해 다시 한번 힘껏 당겼다. 그러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면사무소 직원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노부부의 차를 끌어내기 위해 자신들 차량을 2km 넘는 산길을 돌아 반대쪽으로 이동해 끝내 차를 빼는 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 일부 직원의 손을 다치기도 했다.

박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그날 엄청 춥고 눈이 계속 내렸는데, 그분들이 몇 시간 동안 작업해서 차를 겨우 빼셨다”며 “부모님이 누구신데 도와주시냐고 물었기에, 성내면사무소 김영국 부면장님과 여직원들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모님께서 너무 감사해서 손편지를 쓰셨고, 저에게 꼭 전달해서 이분들의 선행을 알리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는 이 사연을 고창군 홈페이지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고, 많은 누리꾼이 고창군 홈페이지에 칭찬과 격려 글을 남겼다.

김영국(58) 성내면사무소 부면장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직원들과 출장 다녀오는 길에 포장도로를 이탈한 승용차를 발견해 도움을 드렸다”며 “차를 빼 드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누구나 그 상황이 되면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명쾌하게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