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혹한 녹이는 특전사의 설한지 극복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군이 해발 1,407m 설산에서 혹한을 극복하며 고강도 동계 특수 훈련에 임하고 있는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 훈련 현장을 최근 공개했다.

육군 특전사는 이달부터 오는 3월까지 부대별 9박10일 일정으로 강원 평창군 황병산 일대 동계훈련장에서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밑도는 혹한을 뚫고 설한지 극복 훈련을 하고 있다.


특전사의 설한지 극복훈련은 매년 가장 추운 시기인 1∼2월에 대관령의 험준한 산악지형에서 부대별로 9박 10일간 진행되는 고강도 특수훈련이다. 훈련은 주·야간 구분 없이 침투, 은거, 특수정찰, 항공화력 유도, 장거리 행군 등 동계 특수작전 수행에 중점을 두고 이뤄진다.

비호부대 중대장 박현민 대위는 “작년에는 우리 부대가 코로나19 백신 호송작전에 투입되고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해 국민께 큰 응원을 받았다”면서 “올해는 강한 훈련에 전념해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완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