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불길 잡고 내부수색하는 소방관들이 보는 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달 전 경기도 평택의 한 냉동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로 소방관 3명이 순직했습니다. 인명 수색을 위해 건물 내부로 진입했다가 안타까운 희생을 당한 겁니다. 지난해 6월 경기도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에도 한 소방관이 내부수색에 투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소방관들은 불길을 잡고 내부수색을 하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합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가 화재 현장을 내부수색 중인 소방관들의 모습을 일인칭 시점으로 담아 서울신문에 제공했습니다. 영상 속 배경은 지난해 상반기 경기도 남양주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현장입니다. 건물 외부 불길은 잡혔지만, 소방관의 눈에 비친 건물 내부는 여전히 위험해 보입니다.


고온의 열기와 유독가스, 눈앞을 가리는 자욱한 화염, 뜨겁게 가열된 건물 내부 온도까지.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소방관들은 플래시 조명과 공기 호흡기에 의지해 내부의 잔불을 잡고 혹시 모를 요구조자가 있는지 수색합니다.

그럼에도 소방관들은 여전히 인력 부족과 장비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소방관이 국가직으로 전환됐다고 하지만, 인사권과 예산권은 지방자치단체에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지자체별로 예산이 제각각이므로 소방서비스의 격차가 여전히 해소되지 못하는 상황인 겁니다.

남양주소방서 구조대 소속 서현욱 소방장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점차 소방장비 보급이 좋아지고 있다”면서도 “아직도 장비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조 및 화재 현장에서 장비조작 활용 능력도 중요하지만, 그에 따른 장비 성능이 뒷받침되지 못한다면 소방관들이 구조 활동에 어려움을 많이 겪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소방장은 “적절한 시기에 노후장비 교체와 향상된 장비의 보급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면 국민의 생명과 재산뿐만 아니라 소방대원들의 희생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