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경찰차 뒷좌석에 10만원 놓고 내린 부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을지대학교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아이를 데리고 내리는 A씨 부부. 대덕경찰서 제공.
대전 경찰이 설 연휴 두 살배기 응급환자를 안전하게 병원에 이송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오후 2시 20분쯤 대전 대덕경찰서 경찰관들은 순찰차를 타고 지역 곳곳을 돌다가 한 병원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는 A씨 부부를 발견했다. 당시 A씨의 품 안에는 침대 모서리에 머리를 다친 두 살배기 남자 아이가 있었다. A씨 부부는 다친 아이를 데리고 집에서 가까운 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나 ‘30개월 미만 환자는 치료하기 어렵다’는 답을 듣고 급하게 다른 병원으로 가려고 택시를 잡던 중이었다. 경찰은 부부의 사정을 듣고 가족을 뒷좌석에 태우고서 대전 을지대학교병원으로 향했다. 출발지에서 약 5.8km 떨어진 을지대병원까지는 평소라면 20여 분 거리지만, 경찰의 도움으로 아이는 5분 만에 안전하게 병원에 도착했다.


다시 업무로 복귀한 경찰관은 뒤늦게 뒷좌석에 놓인 10만원을 보고 깜짝 놀랐다. A씨 부부가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조용히 5만 원짜리 두 장을 놓고 내린 것이다. 경찰은 을지대학교병원으로 곧장 돌아가 부부에게 10만원을 되돌려줬다.

당시 A씨 부부를 도운 대덕경찰서 소속 배상수 경사는 “저희 경찰관은 공공재이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인데 돈을 주셨다”면서 “마음만 받는 것으로 하고 돈은 돌려 드렸다”고 말했다.

경찰의 도움으로 A씨 부부의 아이는 병원에서 무사히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