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역주행 차량 막아 운전자 구한 민간구급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4일 충남 청양군의 한 도로에서 신정우씨가 운전하던 구급차가 역주행 중인 A씨 차량을 막고 있다. [충남경찰청 제공]
도로를 역주행하는 차를 막아 세운 민간구급대원의 용감한 대처가 몸이 불편한 70대 운전자를 구했다.

민간구급대원 신정우(41)씨는 지난달 24일 낮 12시 15분쯤 충남 청양군 정산면의 한 편도 2차선 도로에서 역주행 중인 A씨 차량을 발견했다. 당시 신씨의 구급차는 2차로를 달리고 있었고 A씨 차량은 1차로를 주행 중이었다.

신씨는 역주행 차량을 멈추기 위해 곧장 경적을 울리며 1차로 방향으로 핸들을 틀었다. 그럼에도 A씨 차량이 멈추지 않고 역주행을 유지해 아슬아슬한 상황이 이어졌다.


마주 오는 차량과 충돌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 신씨는 가던 길을 멈추고 차를 돌렸다. 먼저 112에 신고한 그는 경적을 울리며 역주행 차량 운전자를 향해 “정지하라”고 소리쳤다. 구급차와 역주행 차량의 추격전은 5km가량 이어졌다.

A씨 차량과 중앙분리대를 가운데 두고 나란히 달리던 신씨는 결국 A씨 차량을 앞지른 뒤 반대쪽에서 정면으로 막았다. 역주행하던 도로가 막힌 후에야 A씨 차량이 속도를 줄이며 멈췄다. 잠시 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다.

신씨와 일행은 운전자 A씨의 건강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 바이탈 체크(혈압·맥박·산소포화도 등)를 하며 상태를 살폈다. 또 경광봉을 흔들며 지나가는 차량의 서행을 유도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했다. 이후 신씨 일행은 경찰을 도와 A씨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 조치하고서 현장을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역주행 운전자 A씨는 평소 지병을 앓고 있었으며, 운전 중 어지럼증을 느껴 길을 잘못 든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역주행 차량을 보는 순간 음주나 약물 복용 등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내리막과 오르막 커브 구간이 있어 시야 확보가 어려운 곳이다.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사고 예방 목적도 있고 사고가 났을 때 응급구호조치를 위해 따라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선행이 알려지는 것에 대해 “부끄럽다”면서도 “요즘 민간구급대 중에 말썽부리는 사람이 많은데, 그래도 음지에서 열심히 일하는 분들이 많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며 따뜻한 시선으로 봐 달라는 부탁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