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부스터샷 맞고 탈모 생긴 20대 여성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A씨의 딸이 부스터샷을 맞기 전(왼쪽)과 탈모 증상이 생긴 후(오른쪽). A씨 제공(blog.naver.com/qnwk0205).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3차 접종)을 맞고 나서 탈모가 시작된 20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23일부터 본인의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딸의 두피상태를 사진으로 찍어 날짜별로 게재하고 있다.

A씨에 따르면 딸은 2021년 7월 28일 1차, 9월 8일 2차, 12월 30일 3차 접종을 했다. 딸이 맞은 백신은 모더나였다. 처음 탈모 증상을 발견한 건 지난달 7일로 3차 접종 후 일주일 뒤였다. 딸의 탈모 증상은 자그마한 원형 탈모로 시작했다가 불과 20여일 만에 두피 전체가 벗겨질 정도로 악화됐다. A씨는 딸이 1,2차 접종까지는 오한과 근육통은 있었지만, 탈모 증상은 없었다고 했다. 3차 접종 전 딸은 머리카락이 빠지기는커녕 머리숱이 많았다. 현재 A씨의 딸은 가발까지 구매해 사용 중이다.


A씨는 “백신 맞고 딸의 머리카락이 무서울 정도로 빠지는 것을 보고 있으며 너무 속상하다”며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이 생겼음에도 어쩔 줄 모르는 다른 분들을 위해 용기를 냈다”며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딸의 탈모 사진을 공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탈모 증상과 백신 접종 간의 연관성을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세계보건기구(WHO)나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유럽의약품청(EMA)에도 탈모 증상과 백신 접종의 인과관계를 입증할 자료가 없다는 것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접수된 백신 이상반응 중 탈모 관련 신고가 240건으로 집계됐다. 아스트라제네카 98건, 화이자 71건, 모더나 65건, 얀센 6건이었다. 탈모 이상 반응 신고는 여성이 172건으로 남성 68건보다 많았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