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남자친구와 싸운 뒤 홧김에 불지른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 강동구 암사동 아파트 화재. 서울 강동소방서 제공.
남자친구와 다툰 뒤 홧김에 자기 집에 불을 지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1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화재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새벽 4시 28분쯤 서울 강동구 암사동의 한 아파트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남자친구와 다툰 뒤 홧김에 옷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1시간 20여분 뒤인 오전 5시 48분쯤 완전히 꺼졌다. 화재로 아파트 주민 5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29명이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은 재산피해 규모 등을 조사중이다.

경찰은 A씨에게 적용한 혐의를 현주건조물방화에서 현주건조물방화치상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는 한편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