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4차선 가로질러 끼어들기…사고 유발하고 그냥 사라진 SUV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이패스 차선 진입을 위해 끼어들기를 시도하는 SUV 차량. 정모씨 제공.
하이패스 차선 진입을 위해 무리한 끼어들기를 하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현장을 떠난 SUV 차량의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비접촉 제발 도와주세요. 괘씸해서 미치겠어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블랙박스 영상은 전날 경기 의왕 청계IC 부근에서 사고를 당할 뻔한 운전자 정모(30)씨의 아내가 공개한 것이다. 그의 아내는 당시 조수석에 타고 있었다.


영상을 보면, 청계 영업소(시흥 방향) 하위 차선 하이패스 통과를 앞두고 있던 정씨의 차 앞으로 갑자기 SUV 차량이 끼어든다. 이 SUV 차량은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고 4차선을 무리하게 가로지르더니 정씨 바로 앞으로 끼어든다. 자칫 큰 사고가 일어날 뻔한 상황, 다행히 정씨가 경적을 울리며 황급히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사고로까진 이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위험천만 위협운전을 하던 SUV 차량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그대로 요금소를 빠져나간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접촉 뺑소니도 가능할 듯 보인다”, “경찰에 바로 신고하라”며 분노했다.

정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사고를 유발할 뻔한 SUV 차량은 방향 지시등을 켜지도 않고 끼어들기를 했다”며 “블랙박스 화면에서 보는 것보다 더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무엇보다 정씨를 화나게 하는 건 사고가 일어날 뻔한 직후 SUV의 대처였다. 정씨는 “SUV 차량이 정차한다거나 비상등으로 사과를 표하기는커녕 아무렇지 않게 ‘풀악셀’을 밟고 사라졌다”고 증언했다. 현재 정씨는 SUV 차량을 찾기 위해 경찰에 신고하고, 담당 경찰의 연락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정씨는 “무리한 차선 변경이나 무례한 행동을 했으면 최소한 사과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