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고속버스 좌석 등받이 한껏 젖힌 민폐녀의 막말 “나이 먹으면 다 어른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고속버스 맨 앞자리 여성 승객이 과도하게 뒤로 눕힌 좌석 등받이로 버스 기사와 다른 승객들과 반말과 욕설을 벌이며 다툰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틱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지난 16일 ‘고속버스 민폐녀’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버스 좌석을 뒤로 젖힌 채 앉아있는 한 여성 A씨가 버스 기사는 물론 다른 승객들과 언쟁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고속버스 맨 앞자리에 앉은 A씨는 좌석 등받이를 한껏 뒤로 젖혀 앉아 있었고, 뒷좌석에 탑승한 중장년 어르신 승객 B씨는 움직일 수 있는 공간조차 없었다.
▲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된 ‘고속버스 민폐녀’ 영상 속 좌석 등받이를 한껏 뒤로 젖힌 A씨의 모습.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에 기사가 “뒤에 분이 조금 불편해하시니까 양해 좀 부탁드린다”며 정중히 요청했지만, A씨는 “애초에 이만큼 숙이라고 만든 건데 뭐가 문제냐”고 따져 물었다. 뒤이어 기사는 재차 좌석 조절을 요구했지만 A씨는 이를 완강히 거부했다.

그러자 이를 지켜본 주위 승객들도 “그럴 거면 프리미엄 버스를 타라”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그럼에도 A씨는 좌석 등받이를 전혀 세우지 않았다.

뒤이어 기사뿐만 아니라 주변 승객들도 A씨에게 “조용히 해라, 잘한 거 없다”며 나무라자, A씨는 “불편하면 차를 끌고 다녀라”, “나이 먹으면 다 어른인줄 아나” 등 막말과 욕설을 이어갔다.

결국 영상은 버스 기사가 뒷좌석에 있던 남성 승객을 다른 자리로 안내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됐다.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한국에) 인성을 가르치는 의무 교육이 필요하다”, “기사 분이 보살이다”라는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손진호 기자
임승범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