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휴대전화가 살렸다’ 수직절벽서 조난된 남성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깎아지른 수직절벽에 매달린 남성이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8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최근 지중해 서부 발레아레스 제도의 가장 큰 섬인 마요르카에서 240피트(약 71m) 절벽에 조난된 남성이 구조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남성이 조난된 곳은 트라몬타나 산맥의 한 수직절벽. 암벽타기에 도전한 남성이 문제에 봉착한 곳은 암벽의 3분의 2 지점으로 지상으로부터 약 71m 높이의 가파른 절벽이었다.

이 남성은 정상을 180피트(약 55m) 앞에 두고 공포와 두려움에 몸이 마비되자 자신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구조신고 요청을 했다.

영상에는 수직절벽 중간에 조난된 남성을 구하기 위해 절벽 위로 내려간 산악구조대원들과 구조헬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산악구조대원들은 남성에게 안전벨트를 착용시킨 후, 헬기에서 내려진 로프를 이용해 남성을 절벽에서 구조한다.

구조대 측은 “구조 당시 남성은 많이 지쳐있었으며 쉽게 미끄러질 수 있을 만큼 위태로운 상태였다”면서 “절벽과 나무들로 인해 헬기를 이용해 남성을 구조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강한 바람까지 불어 더욱 위험했다”고 밝혔다.

한편 완벽한 준비와 장비 없이 절벽에 오른 이 남성은 스페인법에 따라 구조에 따른 벌금 부과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Halemo Tar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