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엘리베이터 안 엉뚱한 상황극, 시민들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엘리베이터 안이 집이 되고 시끌벅적한 클럽이 돼 있다. 은행 금고가 되어 있고, 피서지가 되어 있다.

만화 같은 이런 상황이 눈앞에서 펼쳐진다면 어떨까? 예상치 못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들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까? 이 같은 호기심에서 재현한 시끌벅적 몰래카메라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을 기획한 사람은 프랑스 출신 속임수 동영상 전문가 레미 가이야르다. 짓궂은 장난으로 유명한 그는 지금까지 엘리베이터에서 여러 편의 몰래카메라를 진행했다. 여기에서 얻은 베스트 반응을 모아 지난 15일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는 순간 기상천외한 장면에 반응하는 시민들 모습이 담겨 있다.

엉뚱한 상황극이 펼쳐진 엘리베이터 앞의 사람들,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사진 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