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키니 여성 가슴 만지는 음흉한 원숭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얼리티쇼 ‘더버챌러 호주(The Bachelor AU)’의 스타 라우리나 플뢰르(Laurina Fleure)의 가슴에 손을 대는 음흉한 원숭이의 모습이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발리를 찾은 라우리나 플뢰르가 자신의 가슴에 손을 대는 애완 원숭이의 모습을 온라인상에 올렸다가 예상치 못한 이유로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비키니 차림의 라우리나는 쇠사슬로 묶인 원숭이가 자신에게 다가오자 몸을 굽혀 맞이한다. 원숭이는 라우리나의 팔을 잡는 듯하더니 갑자기 가슴 쪽에 손을 뻗는 돌발행동을 한다. 라우리나의 수영복 상의를 벗기려는 듯한 원숭이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라우리나는 팔로 가슴을 가리며 낄낄거린다.

한편, 라우리나는 해당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리며 “나의 가장 친한 친구 부친이 기르는 음흉한 원숭이! 젠장. 원숭이가 내 가슴을 만졌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음흉한 원숭이네” “본능에 충실한 듯”이라며 폭소하는 분위기였지만 몇몇 누리꾼들은 원숭이에 채워진 쇠사슬에 주목하며 “잔인하다” “동물 학대다” “끔찍하다”라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사실상 해당 원숭이와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는 라우리나 플뢰르는 별다른 답변을 내놓고 있지 않다.

사진·영상=Laurina Fleure/인스타그램, ALLTVCHANNEL2/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