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포토] 홍수로 인해 우리집 앞마당에 상어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집 앞마당에 죽은 상어가 떨어져 있다면?’

지난 29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최근 알리바마주 모빌 만(Mobile Bay) 근처 두 강 사이에 사는 휘트니 콘스탄틴(Whitney Constantine)이 집 앞마당에서 황소상어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황소상어는 지난 26일 홍수로 인해 걸프 해안이 범람하면서 휘트니 콘스탄틴의 집 앞마당 잔디밭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죽은 황소상어의 크기는 약 91cm.

당시 앞마당의 상어를 발견한 콘스탄틴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상어가 미친 줄 알았다”며 “만으로 종종 점프하는 숭어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물고기가 처음엔 숭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도핀 섬 바다 연구소 마커스 드라이몬 박사는 “상어는 1살이 채 되지 않은 황소상어”이며 “상어가 홍수로 인해 콘스탄틴 씨의 마당에 흘러들어온 후 빠져나가지 못했던 것으로 짐작된다”고 밝혔다.

콘스탄틴은 자신의 앞마당에서 발견한 황소상어를 기부하려는 의사를 연구소에 밝혔다. 하지지만 연구소는 상어를 그냥 묻어줄 것을 권유했으며 콘스탄틴은 죽은 황소상어를 자신의 마당에 묻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소상어(Bull shark)는 따뜻하고 얕은 해안이나 강에 서식하는 상어로 예측 불가능한 행동을 하며 백상아리보다 인간을 더 잘 습격하는 매우 공격적인 상어로 유명하다.

사진= Whitney Constantin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